Essay

오랜만에 칭구봄

구운 카이센동


카이센동이라는걸 처음먹어봤는디 정말 맛있었다. 다만 가격의 압박. 한끼에 이만원은 너무 무리다 역시

카페넘어와서 디저트와 커피 타임. 그러나 나는 커피 잘 안마시니까 차 시킴. 마카롱도 별로 안좋아하고 케이크도 안좋아함 잘 안먹음. 그래도 간만에 힐링되는 시간이었다.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이 연애를 신뢰하는 건  (0) 2020.10.02
그냥 용서해줄까 싶네  (0) 2020.09.20
오랜만에 칭구봄  (0) 2020.09.18
만족해 내 방  (2) 2020.09.07
너무 예쁘지  (0) 2020.08.31
아 아 아  (0) 2020.08.23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0
Yesterday : 4
Total : 45,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