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만족해 내 방


내 몸뚱이 하나 뻗으면 끝인 공간에 힘들게 들여놓은 소중한 책상하나와 책장, 행거. 그리고 서랍장. 그게 전부지만 여기서 많은 일들이 일어난다. 내가 글을쓰고 무언갈 꿈꾸게 만든다. 일평만 있어도 된다. 늘 그랬듯 내가 들어가 누울 관짝 정도만 되어도 나는 괜찮다.


다만 생전 많이 벌어서 조금은...한 풀어보고 싶을뿐. 다 별거냐. 여기서도 사람이 사는데, 여기서도 사람이 살고 꿈이 태어난다. 너네들이 볼때는 어때 웃기냐.아님 가여워? 궁금하다. 내 방의 밀도가. 내 꿈의 밀도가.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용서해줄까 싶네  (0) 2020.09.20
오랜만에 칭구봄  (0) 2020.09.18
만족해 내 방  (2) 2020.09.07
너무 예쁘지  (0) 2020.08.31
아 아 아  (0) 2020.08.23
나는  (1) 2020.08.14
  1. 정훈희 수정/삭제 답글

    밀도가 너무 커서 나중에 방크기가 폭발할 듯.

    • 장태도 수정/삭제

      쨍하고 해뜰날 돌아온단다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0
Yesterday : 1
Total : 45,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