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에 해당되는 글 379건

Essay

울고싶고 빌고싶고

근데 왜 울고싶고 빌고싶냐. 누가 날 이렇게 만들었냐하면 나겠지 뭐. 어느덧 자리잡은 친구들 사이에서 혼자 이도저도아닌, 명함하나 파지 못하고 사는 내가 실은 한심한거지. 이런날이 내게 다 약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 또 소망한다. 나 어떡하지. 지금이 최고 겁쟁이같다.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고싶고 빌고싶고  (0) 2021.09.07
두개의 갈림길, 나는 선택을 해야한다  (2) 2021.09.07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0) 2021.06.06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Essay

두개의 갈림길, 나는 선택을 해야한다

언제나 영화, 영화를 외쳤지만 나는 겁쟁이처럼 그 주변에만 빙빙 돌고 있었다. 사실 그것쯤은 나도 알고 있었다. 내가 영화를 하지 못한 가장 큰 이유, 사람들과 섞이지 못할거라는 큰 두려움. 단지 그것때문에 나는 내 10년을 저 비내리고 칙칙한 하늘에 흩뿌렸다. 무직상태가 길어지면서 찾은 국비학원에서 새로운 기술들을 배우기는 했지만, 반작용인지 뭔지 그럴수록 자꾸 시나리오를 쓰고싶고 돈 한푼 못버는 영화현장에 투입되어 지금이라도 막내로 일해서 현장동냥이라도 하고싶은 심정이다. 그런데 나는 참 욕심이 많아서 그런지 학원생들끼리 자발적으로 모여서 시간을 갖는 취업스터디도 하고있다. 그곳에선 나를 꽤 성실한 학생으로 생각해주는 것 같아 고맙지만 실제로는 그렇지도 않다. 뭐 어차피 내가 아카데미에 다시 원서를 쓴다해도 붙는다는 보장도없다. 그것도 3차까지. 가능성은 희박하다. 그래도 그 희박한 가능성으로 꿈을 꾸고 먹고 사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나처럼. 

 

내 몸이 두개로 갈라져서 하나는 돈벌면서 날 서포트하는 나, 하나는 서포트 해주는 나에게 감사해하며 열심히 영화공부하는 나 로 나눠질 수 없는 걸까. 이런 쓰잘데 없는 상상만한다. 나이가 어느덧 서른이 됐다. 학자금 갚고 이래저래 쓰고 남은돈이 채 500도 되지 않는다. 나는 도대체 어떤 인생을 산걸까. 추하게 기억하고 싶지는 않지만 가슴이 갑갑한건 사실이다. 나는 도대체 어떻게 늙어가고 있는걸까. 나는 그냥 가슴 뜨거운 일 그거하나 하고 살고 싶었을뿐이었는데.

 

오늘 내가 좋아하는 가수의 신보가 나왔다. 나도 그처럼 좋은 가삿말을 쓰는 창작가면 좋겠다. 내 문장이 좀 평이한가. 내 글들이 전부 진부한가. 내 글에서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가 정말? 외면하고 싶은 현실이다. 아까 잠깐 재작년에 써놨던 트리트먼트 하나 읽어보는데 재밌더라. 올해 굵직한 공모전은 일단 다 제출할 생각이다. 이미 응모한 공모전도있다. 장편소설 아이템도 생각해놨다. 원래는 시나리오로 생각했는데 결이 소설이 더 어울릴것같아서 소설로 써보려한다. 미디액트 소설강의같은거 있겠지 챙겨들어야지. 정말 온몸, 이 한몸 다 갈아넣어서 어떻게라도 영화계로 발 붙일거다. 무슨일이 있더라도. 그래서 내가 첫번째로 잡은 방향키가 시나리오였다. 좋은 감독은 좋은시나리오를 쓴다. 물론 좋은 그림을 그릴줄도 알아야하지만 내 생각은 조금다르다. 시나리오가 우선이다. 글을 잘쓰자. 글을. 글을 잘써야한다.

 

태도야. 내 두번째 이름.

너는 실패하지 않았어. 나는 너를 알아봤어 . 아마 누군가도 날 알아보고있을걸.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고싶고 빌고싶고  (0) 2021.09.07
두개의 갈림길, 나는 선택을 해야한다  (2) 2021.09.07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0) 2021.06.06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1. mano. 수정/삭제 답글

    저는 태도님 글이 좋아요

    • 장태도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볼 건 없지만 종종 들러주세요

Essay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중요한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는 것. 그래도 잘 되면 좋겠다 나도 돈 좀 벌자 😕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고싶고 빌고싶고  (0) 2021.09.07
두개의 갈림길, 나는 선택을 해야한다  (2) 2021.09.07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0) 2021.06.06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Essay

불안함

불안불안불안
편안하지아니함
왜? 그걸 알면 내가 이렇게 살리가 없음
불안불안불안
안정의 물꼬를 트고 싶다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개의 갈림길, 나는 선택을 해야한다  (2) 2021.09.07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0) 2021.06.06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스터디  (0) 2021.01.22

Essay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힘들이지 않아도 느긋하고 원만한 관계, 그런거 있는거 아는데 한 두명 나와 맞지않는 친구들이 나타나곤 한다. 정확히 말하면 그렇게 맞았던 친구들이 변해간다. 혹은 내가 변해가거나. 쨌든 변해서 맞지않는 퍼즐이 되었다.그게 기정사실. 내가 잘나지도 옳지도 않겠지만 정말 힘들이지않고 이어가는 관계가 내겐 중요하고 편안해서 그런사람들만 곁에 두고싶다. 애썼는데 무시당하거나 예의있게 거절당할때 기분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지금도 글을 써야 하는데, 괜히 기분 상했다고 이런 똥글이나 찌그리고있으니 말이다. 에휴.

 

내 할일한다. 다시한번 입에 손 갖다대고 모양만들어 억지로 발음시키기. 내 할일 한다. 나는 그거면 되는거다. 뒤돌아보면 주변에 누가 남을지 몰라도. 혼자는 아니겠지.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0) 2021.06.06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스터디  (0) 2021.01.22
무릎아픈자의 슬픔이여  (0) 2021.01.13

Essay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내가 이짓하는게 다 의미가 있었으면 좋겠다. 내가 원래 좋은선택, 나쁜선택 이런거 없다고 믿는 성격인데 ( 그건 나한테 달린거니까 ). 내가 막 이렇게 구르고 뻘짓하는게 의미가 있나? 싶다 요즘엔. 눈에 보이는 결과가 없어서 이런건가. 역시 보이는게 전부인건가 싶기도하고. 아니 그냥 돈이 다인건가. 돈은 생각보다 많은부분에서 전부지 뭐. 가져본 적 없는자에 따르면 그러함 ㅋ.

 

어딜 다니고싶은건 아닌데, 신을 믿고싶은것도 아닌데 기도를 한번 드린다면 이번에는 내편이 좀 되어주시길.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스터디  (0) 2021.01.22
무릎아픈자의 슬픔이여  (0) 2021.01.13
요즘 근황  (0) 2021.01.11

Essay

스터디

 

잡아놓은 스터디가 2개, 한개는 단체고 한개는 일대일인데 나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 누가봐도 내가 제일 딸리는 모양새라 민폐가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단 점이 가장 긴장된다. 공모 스터디니까 3월까진 죽었다- 하고 열심히 해보려한다. 중간에는 2월달에 접수하는 소설공모전도있고. 이게 잘 될지 안될지 첫술에 배가 부를지 안부를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괜찮지 않을까 아예 노는것보다는 뭔가 하고있단 거니까

 

에휴 일이나 빨리 하고싶다. 돈을 벌어야지 사람이 무기력해지네.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스터디  (0) 2021.01.22
무릎아픈자의 슬픔이여  (0) 2021.01.13
요즘 근황  (0) 2021.01.11
내가 매일 싸우는 것들  (0) 2020.12.09

Essay

무릎아픈자의 슬픔이여

 

병원을 다녀도 낫지를 않고... 아무래도 큰 병원을 가서 충격파를 여러번 해야할 듯 한데, 그러기엔 내가 덜 아픈가. 넘 싫다 ㅠㅠ 아프거든. 전직장에서 무릎을 너무 쓰는 일을 해서 그런지 겨울이면 또는 갑자기 무릎이 아플때가 있다. 지금은 앉았다 일어나는것 자체가 거의 안되는 수준. 일어날때는 지탱할 무언가를 잡고 일어나야한다. 퇴행성 관절염도 아니고 이게 무슨...

 

다음주에 진짜 큰 병원 가봐야겠다. 한방에 끝내버리겠어.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스터디  (0) 2021.01.22
무릎아픈자의 슬픔이여  (0) 2021.01.13
요즘 근황  (0) 2021.01.11
내가 매일 싸우는 것들  (0) 2020.12.09
잠이 안와서 잠깐  (0) 2020.12.08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0
Yesterday : 4
Total : 45,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