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서전트'에 해당되는 글 1건

Film

인서전트 : 얼리전트로 가기 위한 통행료

 


Insurgent, 2015

 


먼저 다이버전트 이야기를 하고 인서전트로 넘어가려 한다.일단 다이버전트 시리즈는 굉장히 많이 공을 들인 영화라고 할 수 있다.속편이 나오는 영화의 첫편이 대부분 그러하듯 다이버전트 또한 배경과 인물에 설명에 충실한편이다.물론 그 구조와 스토리가 평면적이고 자주 학습된 내용이지만 CG작업과 OST가 영화의 개성을 드러내며 질을 높여주었다.앞서 나온 헝거게임,이퀼리브리엄과 비슷한 세계관을 가지고 있기때문에 낯설지 않은 영화이며,뒤 이어 개봉한 메이즈러너와도 비슷한 맥락이다.약간의 포스트 아포칼립스가 가미된 SF영화가 이토록 많이 존재한다.그 사이에서 다이버전트의 출발은 순조로웠다.


하지만 인서전트가 이 순조로운 출발에 제동을 걸어버렸다.결론부터 말하자면 인서전트는 다이버전트의 속편으로 존재하기엔 너무 나약하다.그 부록이라면 모를까.이미 세계관은 다이버전트에서 설명이 되었고 인물들의 행동에는 동기가 존재했다.그런데 인서전트는 이를 부실하게 반복한다.새로운것은 단 하나.트리스의 성장을 위한 촉진제 '비밀의상자'가 등장한다는것이다.


너무 포괄적으로 그려진 이 상자때문에 영화 감상이 더뎌진다.인서전트에 따른 이 상자의 정의 첫번째,부모님이 목숨을 걸고 지키려던 물건이다.두번째,도시의 창조자들의 메시지가 들어있다.가장 큰 문제는 다이버전트에서 이에 대한 정보나 복선이 많이 부족했다는점이다.애러다이트의 수장 제닌에 의해 갑자기 나타난 이 물건을 어떻게 아무런 의문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가.심지어 영화의 모든 핵심을 쥐고있는 이 상자를. 


그러다보니 우스운 꼴이 연출된다.관객들은 이 상자를 끝까지 지켜야 할 목적도 근거도 공감하지 못한 채 주인공무리의 사투를 보게 되는것이다.인물의 행동에는 동기가 탄탄해야한다.그렇지 않으면 개그꽁트와 다를 바 없다.이런 점을 너무 간과하지 않았나 싶다.


트리스를 성장시키는 상자의 역할도 창조자의 메시지도 급작스럽지만 조연들의 위치 또한 난감하다.특히 포는 캐릭터를 상실했다고 볼 수 있을정도로 매력이 보이지 않는다.다이버전트의 공을 세운 캐릭터 1순위가 포일텐데 이정도로 그림자에 가려질 줄 몰랐다.트리스와 깊은 애정을 보이는 씬도 부족하고 무분파 엄마와 만나게되며 겪는 포의 복잡한 심리도 제대로 다뤄지지 않는.다이버전트의 포와 인서전트의 포는 다른인물이다.특히 트리스의 친오빠인 케일럽의 존재가 가장 어정쩡하다.방해요소도 도움을 주는 요소도 아닌 이 존재를 어찌해야할까.인서전트가 개봉하기 전 <안녕헤이즐>,<위플래쉬>로 몇몇 배우들이 활약을 했고 이는 인서전트의 흥행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었다.유리한 말을 가지고도 체스를 못두는 모양새가 안타까웠다.


다이버전트와 인서전트의 감독이 바뀌면서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었으리라 짐작한다.이를 작업하는 중간에 발견하지 못했다면 암담하다.다시 말하지만 인서전트는 다이버전트의 부록,혹은 마블의 영화처럼 엔딩크레딧이 올라간 후 쿠키영상 정도로 생각된다.앞으로가 중요하다.관객들은 후속편인 얼리전트로 가기 위한 의미없는 통행료를 지불했다.톨게이트를 빠져나왔을 때 지금과 다른 광경을 그려내야만 할 것이다.





 

 


  [ 1 ]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0
Yesterday : 1
Total : 45,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