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울고싶고 빌고싶고

근데 왜 울고싶고 빌고싶냐. 누가 날 이렇게 만들었냐하면 나겠지 뭐. 어느덧 자리잡은 친구들 사이에서 혼자 이도저도아닌, 명함하나 파지 못하고 사는 내가 실은 한심한거지. 이런날이 내게 다 약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 또 소망한다. 나 어떡하지. 지금이 최고 겁쟁이같다.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고싶고 빌고싶고  (0) 2021.09.07
두개의 갈림길, 나는 선택을 해야한다  (2) 2021.09.07
새로운 도전들을 많이 하고있다  (0) 2021.06.06
불안함  (0) 2021.03.11
인간관계란 뭔지 모르겠다  (0) 2021.02.11
이게 다 의미있는 시간이면 좋겠다  (0) 2021.01.26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0
Yesterday : 4
Total : 45,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