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

잠이 안와서 잠깐



폰으로 글쓰는거 별로 안좋아하는데 잠이 안오는 날이 잠깐 잡았다. 예종 면접도 끝났고 할일은 정말 끝났다. 물론 취직도 해야하고 밀려놓은 것들이 많지만.


나는 소스가 많은 인간이라고 했다. 감사하다고 해야하나 이 굴곡진인생에. 나대신 울어줄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그래도 고맙다고 해야하나.


나는 걔를 미안하지만 나처럼 어렸던 너를 용서하기가 쉽지않을 것 같다. 미안하지만 이게 진심같다. 같잖은 착한 척 없이 이게 진짜. 나는 니가 용서가 안돼. 평생 내 발목을 잡는 존재처럼. 아니면 내 등에 업혀가는 존재처럼.


당장 집가서 뭘 할까.
강아지 산택을 시킬까 괜찮지?



'Ess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근황  (0) 2021.01.11
내가 매일 싸우는 것들  (0) 2020.12.09
잠이 안와서 잠깐  (0) 2020.12.08
잉잉 망했어 망했다구  (0) 2020.12.01
영화얘기 할 때, 내 눈이 빛난대  (0) 2020.11.23
아빠 보고싶다  (0) 2020.11.23

최근 트랙백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0
Yesterday : 1
Total : 45,458